티스토리 뷰

세종대 박유하 나이는 59살, 1957년생

세종대학교 박유하 학력

한국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도일

일본 게이오대학 학사 과정

일본 와세다대학교 대학원 일문학 석사, 박사


현재 세종대학교 인문과학대학 일어일문학과 교수


과거에 나쓰메 소세키, 야마다 에이미, 오에 겐자부로 등을 한국에 번역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 .


최근 박유하 제국의 위안부가 재판까지 받고 있네요.

(검찰은 박유하를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매춘'이라고 표현한 것을, 위안부 할머니에 대한 명예훼손이라고 기소함)


이에 대하여 박유하는

"위안부의 강제성을 부정한 적 없다."라고 주장하지만,

책에는 분명히 '매춘'이라는 말을 사용합니다.

박유하 교수 사진

박유하 과거 사진

매춘의 일반적인 뜻은, 돈을 받고 성을 판다는 뜻입니다.

따라서 위안부 할머니들을 일본군으로부터 돈을 받고 성을 (자발적으로) 판 매춘녀가 되는 것이죠.


만약 이렇게 오해를 받지 않으려면, 박유하는 '매춘'이라는 말을 사용하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이것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마지막 명예를 짓밟는 것이니까요.



참고로 검찰이 기소한 세종대 박유하 교수의 문제점 35개 표현

- 위안부 본질은 매춘

- 위안부는 일본군의 애국적·자긍적 협력자이자 동지적 관계

- 위안부 강제동원은 없었다 등임


. .

이에 대하여 재판부는 이상의 35개 표현이 '의견 표명'인지, '사실 적시'인지, 그리고 이 부분이 명예훼손에 해당하는지 등을 판결할 것으로 보입니다.


박유하는 "책의 내용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사실이 없고, 고의가 없다. 또한 (만약에) 명예훼손에 해당하더라도 공공의 이익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위법성이 없다."

라고 주장합니다.


여기서 말하는 박유하의 '공공의 이익'이란 무엇을 말하는 걸까요?

위안부 할머니들의 매춘이 기정 사실화가 된다면, 우리 사회가 공공의 이익을 얻게 된다는 뜻일가요?


박유하의 제국의 위안부 내용을 보면, 더욱더 가관입니다.


원래 제국의 위안부는 법원의 삭제 결정을 받은 상태였습니다.

(2013년 8월에 책이 나오고 2014년 6월 16일, 위안부 할머니 아홉 명이 민형사 소송과 책의 판매 금지 등에 대한 소송을 겁니다.

그리고 2015년 2월 17일, 재판부는 가처분신청을 ‘일부 인용’하여, 원고 측에서 수정 신청한 53곳 가운데 34곳을 삭제할 것을 결정합니다.)


사실 박유하의 기본 정신은 무엇인지 확실합니다.

지난 2007년에 박유하는 이런 글을 게시한 적이 있었죠.

일본군 병사가 가해자임은 틀림없는 사실이지만, 당시 상황상 '어쩔 수 없이' 따뜻한 위안을 위안부로부터 받았다는 주장입니다.


이게 말인지, 된장인지 구분이 가지 않네요.


그렇다면, 어쩔 수 없는 상황에서의 범죄는 모두 '괜찮다'는 주장인가요?


현재도 박유하는 세종대 교수로 일하고 있는데,

이런 사람의 밑에서 학생들이 무엇을 배우게 될지는 잘 모르겠네요.


. .

박유하에게 남편이 있느지, 결혼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박유하에게 딸이 있다면, 자기 딸이 이런 전쟁 범죄를 당해도, 이런 말을 당당하게 할 수 있는지, 정말 의문이네요.

댓글
  • 프로필사진 뎅현 본질을 정확히 살펴야 하는데요 당시에 전쟁에 징집된 한국인 병사에 대한 미국의 취조내용을 보면 강제 위안부 징집이 한국 남성 군인들에게 큰 반감을 살 가능성이 있어서 강제성을 최소화 하는데 일본이 노력을 기울였으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안부 이외에 병사들의 빨래, 복귀하는 병사들에 대한 환호 강요, 간호사 등의 업무까지도 해야 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사실 위안부 징집 과정에 '한국 내부의 친일파 업자'들에 의해 속아서 군수 공장 정도의 일자리에 돈벌러 보내는 줄 알고 자기 딸들을 보낸 한국인들도 상당수 많았다고 합니다. 친일 청산이 왜 필요한지 아시겠습니까? 그러한 이유를 근거로 위안부 강제 징집이던 아니던 간에 일본에 의한 강제적 노역의 피해자라는 본질적인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는 논리가 담겨 있습니다. 2016.10.21 09:22
  • 프로필사진 뎅현 당시에는 한국인들에 의한 인신매매에 의해 위안부에 팔려간 여인들도 상당히 많았습니다. 그러나 이런 부분은 철저히 감춰지고 있죠. 왜일까요? 해방이후 나라의 기득권은 친일파 잔당들이었습니다. 그들이 자기들의 책임을 회피하는데 절실했기때문이었죠. 지들이 팔아먹은 사실은 없애야 하는 것이 기득권이 된 이후에 우선순위가 매우 높은 일이었던 것이죠. 이런 부분까지도 지적한 박유하 교수를 폄하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 일까요? 2016.10.21 09:54
  • 프로필사진 말랑말랭 뎅현씨~
    친일파 잔재를 뿌리 뽑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런데, 정말 본질은 그 친일파를 이용해서 우리 국민을 성노예,징집,강제노역 등에 동원한 주체가 바로 일제입니다!
    조폭으로 말하면, 일본 앞잡이는 행동대장이고, 일제는 조폭두목인데 행동대장이 일 저질렀다고, 행동대장만 잡으면 됩니까?
    정말 나쁜 놈은 뒤에서 사주한 조폭두목이라는 사실을 누구나 알고 있는 상식입니다!
    그런데, 일본 앞잡이는 나쁘고, 일제는 책임이 없다는 식의 박씨나 그 주장에 동조하는 당신은 조폭두목과 무슨 사이인지 의심스럽네요!
    눈을 뜨고 세상을 제대로 보시길 바랍니다! 들리는 소리만 듣지말고,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지성이 생기시길~
    2021.02.09 08:47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