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배우 김보성 부인 박지윤 직업은 무엇일까요?

원래 김보성 부인 박지윤 직업은 여대생이었습니다.


학생이었을 때 영화 촬영장에 친구와 놀러갔다가, 우연히 영화 촬영중이던 김보성이 아내 박지윤을 보고 첫눈에 반하게 됩니다.

그리고 김보성이 연애를 하자고 프러포즈를 했는데, 당시 박지윤은 3번이나 거절을 하다가 결국 허락해 줍니다.


. .


사실 당시 김보성이 영화배우로 유명하다고 해도, 첫번째 사귀자는 말에 당장 승낙을 하면, 너무 쉬워 보이는 감이 없지 않죠.

배우 김보성 부인 사진

김보성 가족 사진

김보성 아들 사진

2~3번 정도는 거절을 해야 남자쪽에서 더욱더 애간장이 닳게 마련이죠.

사실 일부 여자중에서는 내가 거절을 하면, 상대가 포기하지나 않을까 걱정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래서 '사귀자'라는 말을 듣고 안절부절 못하다가 바로 승낙하는 경우도 많죠.

특히 상대가 잘 생기고 인기가 많을수록 이런 경향이 강한데, 이것은 좋지 못한 태도입니다.


. .

오히려 한번 거절했는데 그냥 포기하는 남자는 '나와는 인연이 아닌갑다'라고 쿨하게 생각하는 것이 좋습니다.


두번, 세번씩 계속 김보성처럼 계속 구애를 하는 남자야말로, 여자 입장에서는 최고의 남편감, 최고의 남자친구가 될 수 있으니까요.


아무튼 김보성과 박지윤은 연애를 1년 정도하다가, 김보성 부인 박지윤은 직업을 갖지도 않고, 대학 졸업하자마자 바로 김보성과 결혼하게 됩니다.


당시 애가 닳았던 김보성이 결혼을 무척 서둘렀던 것이죠.


아마 김보성은 당시 바로 결혼을 하지 않으면, 아내가 다른 곳으로 날아갈까봐 걱정을 했을 가능성도 무척 높죠.

특히, 남자들중에 여자에게 콩깎지가 제대로 씌인 경우에는, 애간장을 절절 끓으면서, 빨리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기 위하여 애를 씁니다.


옛날 전래동화의 선녀와 나무꾼을 봐도 이런 남자의 심리를 잘 알 수 있죠.


아무튼 결혼 생활을 하면서 김보성이 아들 2명을 낳게 되는데, 아들 2명 모두 아버지를 닮아서, '의리'하면 죽고 못사는 성격이 된 것 같네요.

아마 평소에 김보성의 의리를 강조하는 생활 태도를, 김보성 아들들이 그대로 보고 배운 것 같습니다.


. .


김보성 눈 시력의 진실은 아래 글 참조

댓글
댓글쓰기 폼